서울의소리 기사입력  2018/06/23 [17:18]
미군 유해용 관 100개 북송…송환 미군 유해 158구 관측
폼페이오, 방북해 핵 폐기 협상 후 미군 유해와 함께 돌아올 수도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미군이 6·25전쟁 당시 전사한 미군 유해를 북한으로부터 넘겨받기 위해 유해를 담을 관을 23일 오후 판문점을 통해 북한에 전달할 것으로 전해졌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주한미군 관계자는 23일 "오늘 (미군) 유해송환을 위한 100여 개의 나무로 된 임시 운송 케이스를 JSA(판문점 공동경비구역)로 이송했으며, 아울러 유해를 오산으로 이동시키기 위한 유엔기와 관 받침대도 이송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또한 유해를 오산으로 이동시키기 위한 유엔기와 관 받침대도 이송했다"며 "이와 별도로 오산에서 미국으로 이송할 때 필요한 금속관 158개는 용산에서 오산으로 이동했다"고 부연했다. 

이와 관련해 또 다른 군 관계자는 "오늘을 시작으로 (송환 관련) 장비가 주말 동안 지속적으로 넘어갈 것"이라며 이같이 전했다. 

 

이번 송환은 지난 12일 싱가포르에서 진행된 북미정상회담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합의한 데 따른 것이다.

 

1997년 판문점에서 열린 미군 유해 송환 행사. 한국전쟁 당시 북한 지역에서 전사한 미군 유해 1구가 판문점을 통해 하와이에 있는 미국 신원확인소로 보내졌다. [중앙일보]

 

당시 채택된 공동성명 제4항에는 미국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은 신원이 이미 확인된 전쟁포로, 전쟁실종자들의 유해를 즉각 송환하는 것을 포함해 전쟁포로, 전쟁실종자들의 유해 수습을 약속한다고 명시돼 있다.

 

북한은 관을 넘겨받으면 여기에 미군 유해를 담아 수일 내에 송환할 것으로 예상된다. 미국 국방부 전쟁포로·실종자확인국(DPAA) 관계자가 이미 북한에 들어가 유해 분류작업을 진행했다는 관측도 있어 송환 일정이 빨라질 수도 있다.

 

한미가 연합훈련인 을지프리덤가디언(UFG)과 해병대연합훈련을 무기 연기한 데 이어 북한이 신속하게 유해송환 작업에 들어가면서 북미 간의 비핵화 후속협상에도 속도가 붙을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미국의 고위 인사가 방북해 유해와 함께 돌아올 가능성도 상당한데, 폼페이오 장관이 북한과 비핵화 협상을 위해 방북한다면 귀환하면서 유해를 송환할 수도 있다. 송환 경로는 아직 베일에 싸여있다.

 

과거엔 판문점 군사분계선(MDL)에서 유엔사가 북한군으로부터 관에 담긴 미군 유해를 한 구씩 넘겨받았는데, 이번엔 유해송환이 전례 없이 대규모로 이뤄져 다른 방식이 적용될 수도 있다.

 

200구가 넘는 유해를 이송하기 위해 항공기가 투입될 가능성도 제기된다. 미군 대형 수송기가 북한 지역으로 들어가 유해를 싣고 경기도 오산 미 공군기지나 일본 요코다 미 공군기지로 이송할 것이라는 관측이다.

 

경의선 육로나 판문점을 통해 건네받은 뒤 차량으로 오산 공군기지로 옮길 가능성도 있다. 오산 혹은 요코다 미 공군기지에 유해가 도착하면 그곳에서 유해송환의식을 하고 하와이 히컴 공군기지로 보내 신원확인 작업을 시작할 것으로 예상된다.


원본 기사 보기:서울의소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cnbcnews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