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경 기사입력  2018/09/18 [09:10]
국산 과일 가격 상승…수입 과일·수산물 인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 뉴스포커스

 

냉해와 폭염으로 국산 과일 가격이 오르면서, 추석을 앞두고 열대·수입 과일의 판매량이 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온라인쇼핑사이트 옥션은, 최근 일주일 동안 과일 판매량을 분석한 결과, 체리 판매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97% 늘어나는 등 수입과일이 인기를 끌고 있다고 밝혔다.
 
오렌지는 139%, 바나나(46%)와 키위(35%)도 두 자릿수로 판매량이 늘었고 패션프루트, 냉동 두리안 등 열대과일도 판매가 48% 증가했다.
 
이와 함께, 냉해와 폭염의 영향을 작게 받아 당도가 높은 제주산 열대과일도 잘 팔려 황금향과 한라봉·천혜향은 각각 28%, 18% 증가했고, 애플 망고는 33% 늘었다.

 

이에 비해, 추석 대표 과일인 사과와 배는 각각 20%, 25% 판매량이 줄었다.

 

이어, 과일을 대신하는 수산물도 특수를 누리고 있어 전복은 131%, 굴비는 45% 각각 늘었으며 갈치·옥돔도 지난해보다 44% 더 많이 팔렸다.


 


원본 기사 보기:뉴스포커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cnbcnews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