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의소리 기사입력  2018/10/02 [15:32]
청와대, 불법정보취득 심재철 폭로 조목조목 반박
“‘업무추진비로 술집 갔다’ 심재철 주장 모두 사실 아냐” 증빙 자료 공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재부 정보를 불법 취득해 폭로전을 펼치고 있는 자유한국당 심재철이 2일에도 청와대 업무추진비와 관련한 폭로를 이어가자 청와대 총무비서관실은 증빙자료를 공개하며 곧바로 조목조목 반박했다.

 

총무비서관실은 청와대 직원들이 세월호 미수습자의 마지막 참배일, 을지훈련 당시에도 술집을 드나들었다는 심재철의 주장과 관련해 청와대는 "정부 예산은 규정을 준수해 정당하게 지출하고 있다"며 관련 자료를 공개했다.

 

2일 청와대가 심재철이 국가주요재난 당일 청와대 직원들이 업무추진비 카드로 술집에 갔다고 말하자 이를 반박하는 관련 자료를 공개했다. 청와대 제공

 

총무비서관실은 세월호 미수습자 5명의 마지막 참배일(2017년 11월20일) 심야 시간대에 고급 LP바를 이용했다는 주장에 대해 당일 오후 11시25분 정부예산안 민생관련 시급성 등 쟁점 설명 후 관계자 2명과 식사한 후 4만2000원을 결제했다고 밝혔다.

 

영흥도 낚시어선 전복사고일(2017년 12월3일) 저녁시간대 맥줏집을 이용했다는 주장 에 대해서는 당일 오후 9시 47분 종로구 소재 호프집에서 중국 순방을 위한 관련 일정 협의가 늦어져 저녁을 못한 외부 관계자 등 6명이 치킨과 음료 등을 주문했고 10만9000원 결제했다고 설명했다.

 

밀양세종병원 화재참사일(2018.1.26) 심야에 업무추진비 카드를 사용했다는 주장에 대해서는 당일 오후 11시3분 6만4500원이 결제됐으나, 총무비서관실의 자체점검 시스템으로 사유 불충분으로 판단해 반납 통보 후 회수 조치했다고 밝혔다.

 

포항마린온 해병대 헬기추락 순직장병 5명의 영결식날(2018.7.23)에 고급 펍을 출입했다는 주장에 대해서는 당일 오후 10시18분 세종시에서 도착한 법제 선진화 관련 업무 관계자와 업무 협의 후 7명이 피자와 파스타 등을 식사, 19만2000원을 결제했다고 말했다. 당일 순직 장병 영결식은 오전 10시에 진행됐다고 덧붙였다.

 

이밖에 지난해 을지훈련 기간(2017년 8월21일~25일)에 4차례 술집을 출입하고 포항 지진 당시 호화 레스토랑, 일식집 등을 이용했다는 주장에 대해서는 "사실과 전혀 다른 추측성 호도이며 모든 건을 정상적으로 타당하게 집행했다"고 선을 그었다.

 

▲  사진 출처뉴스1

 

총무비서관실은 "연간 수만 건의 정당한 집행 중 간헐적으로 하나씩 뽑아서 추측하고 모두 불법적 사용, 고급 이라고 호도하는 부분을 정확히 대응하기 위해 편철된 영수증을 찾고 사용 내용과 당시 업무 상황을 점검해야 해서 자세한 설명을 순차적으로 드릴 수밖에 없는 점을 이해해 주셨으면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청와대는 비서실, 안보실, 경호처 등을 포함 2000여명이 국내외의 분야별 국정업무를 쉼 없이 추진하고 있다"며 "재난 등 긴급 상황 발생 시 가능한 최대한의 역량을 집중하지만, 부득이 다른 국정업무도 소홀할 수 없는 불가피함이 있다"고 덧붙였다.

 

당초 이정도 청와대 총무비서관은 브리핑을 열고 직접 설명을 계획했으나 브리핑 대신 총무비서관실 명의의 보도자료로 대체했다. 청와대가 심재철의 주장에 일일이 대응하며 이른바 심재철의 몸값을 키워줄 필요가 있느냐는 내부 기류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비서관은 앞서 지난 9월28일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열고 심재철의 주장을 직접 반박한 바 있다.


원본 기사 보기:서울의소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cnbcnews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