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우 기자 기사입력  2018/10/10 [13:51]
산업단지, 지역별 ‘빈익빈 부익부’ 심각
전국 산단 입주업체 51.2%·고용인원 39.3%, 수도권 집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업의 생산 활동을 위해 전국에 1194개가 지정·관리되고 있는 산업단지의지역별 격차가 심각한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위성곤 의원(더불어민주당, 서귀포시)한국산업단지공단 자료를 분석한 결과, 2018년도 2분기 기준 전국의산업단지 고용인원은 약 216만 명, 올해 누계생산액은 약 531조원으로,고용인원의 20.5%와 누계생산액의 20.47%가 경기지역에 집중된 것으로나타났다.

 

한국산업단지공단의 전국산업단지현황조사에 따르면 전국의 산업단지는 총 1,194개로 합계 관리면적만도 서울시 면적의 2배가량인1206 km2(36000만평)달한다.

 

산업단지의 관리면적을 지역별로 살펴보면, 전남이 22.8km2(18.9%)로 가장 넓었고, 다음으로 경북이 13.8 km2(11.5%), 경남이 12.4km2(10.3%) 순으로 경기는 12.2 km2(10.1%)로 네 번째였다.

 

올해 2분기 기준 산업단지 고용인원은 총 2165601명으로, 지역별로는경기가 534632명으로 전체의 24.7%를 차지해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경남 263116(12.2%), 경북 176504(8.2%), 인천이 167850(7.8%), 서울 149044(6.9%) 등의 순으로 나타나 수도권 (서울·경기·인천)고용이 집중된 양상을 보였다. 전남은 73308명으로 전체 고용인원의 3.4%불과했다.

 

올해 2분기 기준 산업단지의 누계생산액은 총 5309920억 원으로, 지역별로는경기가 1086936억 원(20.5%), 울산이 78516억 원(14.7%), 전남이 628000억 원(11.8%), 충남이 568512억 원(10.7%)의 순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면적과 고용, 생산액은 비례하지 않는 모습을 보였다. 산업단지 관리면적이 전국의 18.94%를 차지하며 가장 넓은 전남의 경우, 누계생산액의 11.8%, 고용의 3.4%를 차지하는데 불과했다.

 

반면, 관리면적이 12.13%불과한 수도권(서울·경기·인천)의 경우, 누계생산액의 26.29%, 고용인원의 39.21%, 입주업체의 절반 이상(51.2%)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나 산업단지에서도 고용이 수도권에 집중되는 현상이 나타냈다.

 

특히 경기도는 전국 산업단지 입주업체의 29.0%, 고용인원의 24.69%, 누계생산액의 20.47%를 차지하고 있어 확연한 지역별 격차를 보여줬다.

 

위성곤 의원은 산업의 지역별 격차가 고용의 수도권 집중을 가중시키고 있다면서 국가균형발전 차원에서 산업의 불균형을 해소할 수 있는 지역 산업단지에 대한지원과 혁신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cnbcnews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