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현숙 기사입력  2020/03/02 [11:15]
신천지 압수수색 국민 86.2% 찬성 TK는 95.8% 압도적 찬성
"신천지 재산 5천 513억원, 현금만 1조원 갖고 있다".. 신천지 피해자연대 이만희 횡령 의혹 고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용민, 윤석열 직격 "최고 권력자처럼 굴더니 신천지 수사 미온적" 비판

 

리얼미터

 

정부가 신천지 측으로부터 받은 신도 명단의 신뢰성 논란이 제기되는 가운데 국민 10명중 8명 이상은 수사당국의 압수수색에 찬성했다. 신천지의 고의적 누락 의혹이 거론되면서 강제수사가 필요하다는 것이다.

 

CBS의뢰로 2일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신천지의 신도 명단을 확인하기 위한 압수수색 여부 국민 공감도를 조사한 결과, 압수수색 찬성한다는 응답이 86.2%로 나타났다.

 

압수수색을 반대한다는 응답은 6.6%에 그쳤고 모름/무응답은 7.2%였다.

 

세부적으로 모든 지역과 연령대,성별,직업,이념성향에서 ‘압수수색 찬성’ 응답이 대다수였다. 특히 신천지 관련 확진자가 대부분인 대구·경북(TK) 지역에서 95.8%로 가장 많은 찬성 응답을보였다. ‘압수수색에 반대한다’는 응답은 1.0%에 그쳤다.

 

지지정당별로 민주당 지지층(97.6%vs1.4%)과 진보층(92%vs 3.8%)에서 평균보다 훨씬 높았다.

 

하지만 미래통합당에서는 ‘압수수색에 찬성한다’는 의견이 78.9%였고 ‘반대한다’는 11.3%였다.

 

이번 조사는 지난달 28일 전국 18세 이상 성인 9712명에게 접촉해 최종 501명이 응답을 완료해 5.2%의 응답률(응답률 제고 목적 표집틀 확정 후 미수신 조사대상에 2회 콜백)을 나타냈다. 

 

국민의 검찰 압수수색 찬성 요청이 압도적인 가운데 김용민 변호사(더불어민주당 경기 남양주병 후보)는 2일 신천지 수사에 미온적인 윤석열 검찰총장을 향해 직격했다.

 

김 후보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서울시가 신천지 이만희 회장 등을 고발해 법무부 장관이 수사를 지시했는데, 검찰이 미온적이라는 지적이 있다"라며 "신속하게 수사를 하지 않는 이유가 무엇일지 궁금하다"라고 적었다. 

 

변호사 출신인 김 후보는 "정치적 이슈에는 최고 권력자처럼 굴던 검찰이 이럴 때 존재감이 없다는게 신기할 따름이다"며 이같이 따져 물었다.

 

그가 말한 ‘최고 권력자’는 윤석열 검찰총장을 지칭한 것으로 검찰이 조국 전 법무부장관 내정 직후 전광석화로 압수수색을 벌였던 것과 달리 코로나 확산의 계기가 된 신천지 수사에는 소극적인 대처로 정치 검찰의 모습을 보인 것을 꼬집은 것이다.  

 

김 후보는 "감염자가 다른 사람에게 전염시킬 수 있다는 것을 알면서도 미필적 고의를 가지고 전염을 시켰다면 상해죄가 성립할 수 있다"라며 "신속한 수사를 통해 상해죄로 처벌되는 사례를 보여주는 등 일벌백계가 필요한 때"라고 지적했다. 

 

김용민 후보 페이스북

 

신천지 재산 5천 513억원, 현금만 1조원 갖고 있다

 

한편 코로나19 지역 감염 확산의 배경으로 지목된 신천지 재산 총액이 1조 원이 넘는다는 주장이 나왔다. 앞서 신천지 피해자연대에서 고발한 이만희 회장의 횡령 의혹 등으로 검찰의 신속한 압수수색이 더욱 필요하다는 소리가 들린다.

 

29일 유튜브 계정인 종말론사무소가 올해 1월 12일 경기 과천에서 열린 2020년 신천지 정기총회 녹취록을 토대로 작성한 2020년 신천지 긴급 보고서에 따르면 신천지의 전체 재산 규모는 5천513억2천200만원으로 파악됐다.

 

총회에서 국내외 신천지가 보유한 것으로 발표한 부동산은 1천529개소였다. 먼저 성전 72곳이 1천760억8천800만원, 선교센터 306곳(해외 200곳 제외) 155억1천500만원, 사무실 103곳 39억8천200만원, 기타 1천48곳 779억9천300만원이었다.

 

이에 따라 부동산 총액은 2천735억7천900만원이었다. 종말론사무소 측은 2019년 현금 유입과 지출액 등을 검토했을 때  현금 흐름 규모가 1조600억원에 달할 것으로 추정했다.

 


원본 기사 보기:서울의소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cnbcnews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