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덕환 기자 기사입력  2020/07/07 [15:47]
여수해경, 면허지 이탈 바지락 채취한 어선 무더기 적발
형사기동정 형사 활동 중 7척 적발, 면허지 약 500미터 벗어나 바지락 채취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지정된 면허지를 이탈해 바지락을 채취 중인 어선     © 최덕환 기자

여수해양경찰서(이하 여수해경)지정된 면허지를 이탈하여 바지락을 채취한 어선7척을적발했다고 밝혔다.

여수해경 형사기동정은 6일 오전 10시경 남해군 서면 작장리 서방 약 350m 해상에서 형망 조업 중인 어장관리선 A(7.93, 남해선적) 7척을 검문햇다.

검문 결과관리선의 지정을 받은 면허지(어업구역)를 약 500미터 벗어나 바지락을 채취한 사실을확인하고 위 어촌계장 B(남자, 71, 남해군 거주) 및 선장 7명을 모두 수산업법 위반으로 적발했다.

A호 등 7척은 어제 오전 620분경부터 바지락 채취를 시작했으며 선박별로 50~300kg(시가 미상) 바지락을 채취한 것으로 확인됐다.

여수해경 관계자는 관리선은 지정받은 면허지 내에서 조업을 해야, 면허지 내 어획물고갈 등을 이유로 면허지 밖 공유수면 등에서 조업하는 경우는 명백한 위법행위다앞으로도 이러한 단속을 지속적으로 펼쳐 어업질서를 확립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cnbcnews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